검색

고성군, 인공생산 명태 방류

- 작게+ 크게

강명옥
기사입력 2020-12-30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고성군(군수 함명준)은 고성군은 명태자원회복을 위해 전자칩 삽입과 지느러미 일부를 절단해 표지한 명태 어미와 치어를 12월 30일 공현진 해역에 방류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하는 명태는 한해성수산자원센터에서 2015년 2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생산한 40~60cm급 어미 300마리와 15~20cm급 치어 700마리이며, 방류해역인 공현진 연안은 최근 명태 어획 실적이 가장 많고 명태 육상 사육 수조와 가장 유사한 수온을 형성하고 있는 해역이다.

  

한편, 명태 방류는 2014년부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명태 약 142만 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 강원도 명태살리기     ©강원경제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꽃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