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몽골 대암장학회,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거행

대암 장학회 박호선 이사장, "향후 사회의 주역이 될 초중고교, 대학생들에게 더욱 많은 지원이 확대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는 소회 밝혀

- 작게+ 크게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기사입력 2020-08-23

【강원경제신문】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8월 21일, 몽골 대암장학회(이사장 박호선=朴浩善)가 주최한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이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대사 이여홍) 다목적 홀에서 오후 3시부터 거행됐다.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몽골 대암장학금=>1910년대에 몽골 현지에 거주하며 활발한 항일 독립 운동을 펼쳤던 이태준 선생의 정신을 기리고자 제정된 장학금으로서, 수여 주체는, 2019년 11월 8일 금요일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오후 3시에 공식 출범식을 갖고 발족한, 몽골 대암장학회(DaeAm Scholarship Society, 이사장 박호선=朴浩善)이다.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본 제1회 대암장학회 장학금 수상자는 몽골 현지의 성적 우수, 예능 특기, 그리고 한몽 다문화 가정 학생들과 몽골국립의대 의학 전공 대학생 등이 총망라돼 모두 52명에 달했으나, 지구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체 52명의 수상자들 중 일부인 23명, 내외빈 14명(대사관 관계자, 장학회 관계자, 한인 언론 취재단, 행사 지원 요원들) 등 달랑 37명만이 자리를 같이 한 가운데 대폭 축소돼 진행됐으며, 장학금 지급은, 초등학교 재학 수상자들에게는 각 30만 투그리크, 중고교 재학 수상자들에게는 각 50만 투그리크,그리고 대학 재학 수상자들에게는 각 100만 투그리크씩 차등을 두어 각각 수여됐다.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하진교 몽골 대암장학회 사무국장이 기념식 진행자로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특히, 본 장학금 수여식 현장에는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가 자리를 같이 해 직접 장학금을 수여하며 몽골 대암장학금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본 현장에는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의 정관식 공사도 자리를 같이 했다.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박호선(朴浩善) 몽골 대암장학회 이사장이 축사에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가 격려사에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국중열 몽골한인회장(몽골 대암장학회 이사 겸임)이 격려사에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수상자 박소현 양이 수여식 축하 기념 바이올린 연주에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김태호 몽골 대암장학회 이사가 초중생 수상자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국중열 몽골한인회장(몽골 대암장학회 이사 겸임)이 고교생 수상자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박호선(朴浩善) 몽골 대암장학회 이사장이 대학생 수상자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이여홍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가 몽골국립의대(醫大) 수상자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수상자인 박은지 몽골국립의대(醫大) 재학생이 수상자들을 대표해 감사 인사를 담은 수상 소감 발표에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현장 취재에 나선 본 기자와 만난 대암 장학회의 박호선 이사장은, "본 대암장학회 발족 이후 채 1년도 되지 않았음에도, 몽골 국내, 그리고 해외 한인 동포들의 지원으로, 장학금을 지급하게 돼 기쁘다"고 전제하고 "향후 사회의 주역이 될 이 학생들에게 더욱 많은 지원이 확대되도록 이사진, 그리고 회원들과 더욱 노력하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박호선(朴浩善) 몽골 대암장학회 이사장이 몽골 KCBN-TV(대표 황성민) 인터뷰에 나섰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기회가 된 김에, 현세를 살고 있는 지구촌 한인 동포들을 위해, 몽골 KCBN-TV(대표 황성민)가 지난 2016년에 제작했던 이태준 선생 관련 3부작 다큐멘터리(2017년 해외 한국어 방송 대상 TV 부문 우수상 수상 작품)를, 황성민 대표와의 상의를 통해, 본 기자가 요점만 뽑아서 8분 분량(당초 3시간 분량)으로 만들어 본 보도 기사에 아래와 같이 전재한다.

일제강점기 항일 독립 운동가 대암 이태준 선생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압축적 내용이므로 본 동영상 시청이 어찌 자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책무라 하지 않을 수 있을 것인가? 이태준 선생의 한평생이 도산 안창호 선생(1878~1938), 우사 김규식 선생(1881~1950)과의 동지적 인연으로 칡넝쿨처럼 칭칭 얽혀져 있음을 감안해 본다면 더더욱 그러하다.

[몽골 KCBN-TV] 대암(大岩) 이태준(李泰俊, 1883 ~ 1921) 선생

☞대암(大岩) 이태준(李泰俊, 1883 ~ 1921) 선생 약력=>▲1883년 11월 21일 경상남도 함안군 군북면 명관리 1144번지에서 아버지 이질과 어머니 박평암의 큰아들로 태어나다. ▲1890년(7세) 무렵 : 서당 도천재(道川齋)에서 한학 학습에 힘쓰기 시작하다. ▲1897년(14세) 무렵 : 사촌교회에 다니기 시작하다. ▲1903년(20세) 무렵 : 안위지와 혼인하다=>이때를 전후해 이태준의 부모 모두 세상을 뜨다. ▲1904년(21세) : 큰딸 수남 태어나다. ▲1906년(23세) : 둘째딸 수용 태어나다=>부인 안위지 별세하다=>서울 김형제상회에 점원으로 취직하다. ▲1907년(24세) : 세브란스 병원 의학교(현재 연세대 의대)에 입학하다. ▲1909년(26세) :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한 안창호 선생을 극진히 간호하다. ▲1910년(27세) : 신민회 산하 청년단체인 청년학우회 가입해 활동하기 시작하다. ▲1911년(28세) : 6월 2일, 세브란스 병원 의학교 제2회 졸업생으로 졸업하다=>6월 16일, 92번째 의술 개업 인허장 취득하다=>10월 중국 신해혁명에 고무 받은 이태준과 김필순은 함께 중국에 가서 항일독립운동에 몸담을 계획을 세우다=>12월 말, 중국 난징으로 망명하여, 기독회의원에서 의사로 일하기 시작하다. ▲1914년(31세) : 몽골에 입국하다=>김규식, 유동열, 서왈보 등과 함께 비밀 군관학교를 지을 계획이었으나 무산되다=>동의의국(同義醫局)이란 이름의 병원을 열어 항일 조선 독립 운동가들의 비밀 연락처로 삼다=>몽골 국민 70퍼센트 이상이 고통 받던 몽골 풍토병을 퇴치하면서 '활불(活佛=살아 있는 부처)'로 칭송 받기 시작하다. ▲1917년(34세) : 몽골 마지막 왕인 보그드 칸의 어의가 되다=>몽골 주둔 중국군 가오시린 사령관(高錫林) 주치의 겸임하다. ▲1918년 무렵(35세) : 한인사회당 지하 당원으로서의 활동을 개시하다. ▲1919년(36세) : 몽골 마지막 왕인 보그드 칸의 어의가 되고, 에르데네 오치르(Erdene Ochir=귀중한 금강석) 몽골 훈장 수훈하다=>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 정부로부터 이동휘 군무총장 휘하의 군의관 감무(軍醫官 監務) 직책에 선임되다=>파리 강화 회의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여하는 김규식 선생에게 활동비로 당시 금액으로 2,000원 지원하다. ▲1920년(37세) : 초겨울, 러시아 소비에트 정부가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 정부에 지원하는 원조금 운반 임무를 완수하다=>의열단에 가입하여, 폭탄 제조 기술자 헝가리인 마자르(Magyar)를 소개하기로 맹세함으로써 의열단 활동에 기여하다. ▲1921년(38세) : 2월 몽골 울란바토르를 점령한 운게른이 이끄는 러시아 백군에 체포 된 뒤, 일본군과 상호 협력 관계에 있던 러시아 백군 운게른 부대 러시아 백군 병사의 손으로 교살(絞殺) 돼 눈을 감다=>이태준의 죽음 후, 폭탄 제조 기술자 헝가리인 마자르(Magyar)가 단독으로 중국으로 가 의열단의 폭탄 제조에 기여하다. ▲1936년(사후 15년째) : 민족 지도자 여운형 선생, 모스크바로 가던 도중 몽골에서 8일 동안 머물며 ‘동포의 무덤’이란 글을 남기다. (“몽골 사람들은 나에게 ‘러시아 백군의 운게른 남작(Ungern-Sternberg)의 군대가 몽골의 수도 니슬렐 후레(Нийслэл Хvрээ)를 침략해, 니슬렐 후레(Нийслэл Хvрээ) 주민뿐만 아니라 이태준 병원을 약탈하고 이태준을 학살했다’며, ‘부근 부락의 주민들까지도 이 유명한 가우리(高麗) 의사를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설명해 주었다.”) ▲1980년(사후 59년째) : 대한민국 대통령 표창 수상. ▲1990년(사후 69년째) : 대한민국 정부의 건국훈장 애족장 수훈. ▲2001년(사후 80년째) : 몽골한인회, 몽골의 성산 보그드산(山) 앞에 이태준 선생 기념 공원 설립. ▲2016년(사후 95년째) 6월 6일 월요일 : 몽골한인회, 이태준 선생 추모비 재단장 제막식 거행. ▲2017년(사후 96년째) 2월 : 대한민국 국가보훈처, '2017년 2월의 독립운동가'로 이태준 선생 선정. ▲2017년(사후 96년째) 8월 15일 :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72돌 경축사에서 이태준 선생을 독립 운동가로 직접 언급. ▲2019년(사후 98년째) 11월 8일 : 몽골 현지에서 몽골 대암장학회(초대 이사장 박호선) 공식 출범. ▲2020년(사후 99년째) 8월 21일 금요일 : 몽골 현지에서 몽골 대암장학회(초대 이사장 박호선) 제1회 장학금 수여식(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세월이 많이 흘렀다. 남북 분단 75돌, 대한민국 정부 수립 72돌, 한몽 수교 30돌을 맞은 이 2020년은 대암 이태준 선생의 탄신 137돌, 몽골 입국 106돌, 순국 99돌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의 일본 패망으로 35년 동안의 일제강점기가 종식되면서 도둑처럼 찾아온 조국 광복 75돌을 맞은 오늘날 이태준 선생이 우리 한민족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혹시라도, 이 2020년까지 생존해 있었더라면 과연 우리에게 무슨 말을 할까?

▲2020년 제1회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 현장. 취재에 나선 강외산 몽골인문대학교(UHM) 교수(본지 몽골 특파원 겸 KBS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가, 박호선(朴浩善) 몽골 대암장학회 이사장(가운데), 국중열 몽골한인회장(몽골 대암장학회 이사 겸임)과 조우했다. (2020. 08. 21 금요일).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너희 후손들아! 너희들 남북으로 갈라져 서로 총부리 맞댄 채 이데올로기 우월성 주장하는 꼴 보러 내가 항일 독립 운동에 나선 줄 알았더냐?"라는 벼락 같은 꾸지람이나 듣지 않을는지 심히 걱정스럽다.

마귀 할멈 같던 일제강점기에 일본 제국이 모국어 말살하고 밥그릇 노략에다, 창씨개명까지 강요하니, 결단코 멸왜광복(滅倭光復)에다 장부출가 생불환 (丈夫出家生不還)을 각오했던 항일 운동가들! 식구들 뒤로 하고 고향을 떠나온 뒤에, 타국에서 순국한 분들....죽음도 가지 가지.....굶어 죽고 얼어 죽고 불타 죽고 맞아 죽은 한민족 선각자들, 애국의 옛전사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그저 시리기만 하다. 그들이 그토록 원했던 진정한 조국 광복, 통일 조국은 아직도 멀었나 보다.

몽골 대암장학금 수여식은 이태준 선생 순국 100돌이 되는 내년 2021년에도 이어진다. 아무쪼록, 몽골 대암장학회(이사장 박호선=朴浩善)의 무궁한 발전을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Reported by Alex E. KANG, who is a Korean Correspondent to Mongolia certified by the MFA led by Foreign Minister N. Enkhtaivan.     ⓒ Alex E. KANG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lexkang1210@gmail.com
Copyright ⓒGW Biz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꽃

몽골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