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흥업면 스마트타운 조성

- 작게+ 크게

이정현
기사입력 2020-05-28

▲ 원주시  

[강원경제신문] 이정현 기자 =  흥업면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강릉원주대학교, 한라대학교, 연세대학교를 연결하는 약 150만㎡가 스마트타운으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20년 스마트타운 챌린지 예비사업에 강원 원주, 충남 서산, 전남 광양, 경남 창원 등 4곳이 선정됐다. 스마트타운 챌린지는 기업과 시민, 지자체가 힘을 모아 기존 도시에 혁신적인 기술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용해 교통·환경·안전 등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원주시는 도시정보센터 주관으로 흥업면 시의원, 대학교수, 전문가, 학생, 주민과 함께 거버넌스를 구성해 문제점을 도출하고, 「흥-UP 마을과 캠퍼스를 잇다」을 비전으로 ‘대학과 지역사회가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 소통이 편리한 수요자 중심의 교통과 안전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내세웠다. 아울러 마을과 대학을 잇는 스마트 교통, 주민과 안전을 잇는 스마트 안전, 주민과 학생을 잇는 스마트 리빙랩의 3가지 핵심가치를 제시하고, 수요응답형 버스, 공유 자전거, 음성인식 영상 보안관제 시스템 등 8가지 솔루션을 제안했다.

 

원주시는 이번 예비사업 선정으로 1단계 국비 3억 원을 확보해 사업을 실행할 세부적인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토대로 추가 2단계 선정 시 40억 원(국비 20억 원, 시비 20억 원)을 투입해 본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광수 원주시 부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언택트 비대면 스마트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타운 챌린지 사업이 완공돼 인접한 남원주역세권에 조성 중인 스마트시티 사업과 연계하면 인구 유입 증가는 물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통해 흥업면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꽃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