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차 산업혁명 대응 첨단산업 전담 조직 구성을 위한 조례 시의회 상정

- 작게+ 크게

이정현
기사입력 2020-05-25

▲ 코로나 바이러스

[강원경제신문] 이정현 기자 = 원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드론 등 첨단산업으로 극복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4월 곽문근·전병선·박호빈 시의원 발의로 ‘원주시 드론 활용의 촉진 및 기반 조성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드론, 디지털 헬스케어, ICT 등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첨단산업 전담 조직 구성을 위한 조례를 다음 달 시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첫 실행 사업으로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위해 6월 말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 도전에 나선다.

 

한편, 시민사회 차원의 미래형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첨단산업협의회(회장 김정헌)가 25일(월) 오전 9시 단계동 주민자치센터에서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LINC+ 사업단)을 중심으로 시민, 전문가, 시의회, 학계, 기업체 등이 참여해 첨단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 이용천 교수는 국가적 위기인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확산 분위기 속에서 드론이 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한 중요한 산업으로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꽃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