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감성시인 안동석의 "그리움 깊은 밤에 100회"

"엉겅퀴"

- 작게+ 크게

눈아 안동석
기사입력 2020-02-16

감성시인 눈아 안동석 / 캘리 자령 이영희 



 

엉겅퀴 - 눈아 안동석

장미처럼
어여쁘지도 않고

까칠한 성격의
들녘 엉겅퀴 하나

매일 가시 세운 난
내 사랑에게조차

괜한 가시 돋우며
바람에 건들거렸다.

단풍 든 세상만큼
어지러운 가을

부딪치고 쓰대여
아파해야 할 내 겨울

부질없는 마음속
예리한 가시 들어

내 자신, 내 사랑을
콕콕 찌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