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감성시인 안동석의 "그리움 깊은 밤에 54회"

"탱자"

- 작게+ 크게

눈아 안동석
기사입력 2019-09-11

                                     감성시인 눈아 안동석 / 캘리 소란 석승희

 

 

탱자
         -  안동석

 

청춘이 지났다.
욕심 같던 잎새들
발밑에
조용히 내려놓는다.

나를 지키기 위해
가시를 세워야 했고
작은 것 웅켜줘려
줄기 뻗어내던 계절.

고집스레 지킨 것들
미련 없이 놓고 나니
그 가지 사이로
가시처럼 아픈 
바람이 흐른다.

서늘해진 가슴
가을 아침에
허기진 배처럼
아린 듯 아픈 듯.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