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추협, LH공사에 사랑의 일기 연수원 매몰 유물 공동 발굴 촉구!

- 작게+ 크게

박현식
기사입력 2019-08-29

 

▲ 사랑의 일기 연수원의 매몰된 유물과 일기장을 발굴해라!     ©강원경제신문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이사장 고진광)에서 운영해 온 세종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2016928일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에 의해 기습 철거된 후 고 이사장은 오늘(2019829)까지 1066일 동안 철거 현장에 설치된 컨테이너의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면서 철거 과정에서 매몰된 유물, 기록물, 일기장을 발굴하면서 매몰 현장을 지켜 왔다.

 

829일 세종6.25참전유공자회(회장 권대집) 유공자 45명은 사랑의 일기 연수원(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남세종로 98)에 모여 사랑의 일기 연수원 폐허에 묻혀 있는 사랑의 일기장과 각종 자료들을 공동 발굴할 것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에 강력히 촉구하는 사랑의 일기 연수원 매몰 유물 공동 발굴 촉구 대회를 개최한다.

 

인추협 세종 지부(지부장 정세용)에서는 지난 3년 동안 사랑의 일기 연수원 폐허에서 발굴된 사랑의 일기장과 각종 자료들은 정리하여 사진과 함께 전시한 사랑의 일기 연수원 전시관을 마련하고 일반 시민에게 829일부터 928일까지 1달간 공개하여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부당한 사랑의 일기 연수원 기습 철거 참상을 알릴 예정이다. 세종시내와 사랑의 일기 연수원 간의 셔틀 교통기관을 마련하여 많은 시민들이 사랑의 일기 연수원 전시관을 참관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부당함을 공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