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창군,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 업무 협약식 가져

강원도개발공사 및 ㈜동서음료와 올림픽레거시 창출 및 지역경제 위한 협약 맺어

- 작게+ 크게

박현식
기사입력 2019-08-14

    평창군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평창군은 강원도개발공사, ㈜동서음료와 함께 14일 오후 4시 30분 군청 소회의실에서 올림픽 레거시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왕기 평창군수와 김길수 강원도개발공사장 그리고 유주현 ㈜동서음료 대표이사 및 관계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사업을 진행하는데 있어 평창군과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사업 프로그램 추진, ㈜동서음료의 Red bull 400 Korea Pyeongchang 대회 개최와 강원도개발공사의 사업추진 협조 등을 통해 사업을 효과적으로 시행하기 위한 상호협력의 자리였다.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지원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주관한 공모사업으로 지역에 특화된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스포츠와 연계한 융·복합 사업이며, 현재 평창군은 올해 확보한 10억을 포함하여 3년간 총 30억원의 사업비를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는 지역특화 사업의 주 대상지인 알펜시아 일원을 대상으로 올림픽 체험시설 조성, 크리스탈 텀 시설 조성, 스키점프대 그물 오르기 체험시설 조성 등 인프라 사업과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에 열리는 올림픽 관광페스티벌, 올림픽 캠핑페스티벌을 비롯한 익스트림 3종 경기대회, 국민생활 크로스컨트리 대회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이번 협약식의 주된 대상사업인‘스키점프대 그물오르기’는 평창군-강원도개발공사-동서음료가 상호 협력하여 스키점프대 시설을 활용한‘Red bull 400 Korea Pyeongchang’대회를 9월 26일 개최하기로 예정되어 있어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Red bull 400 Korea Pyeongchang’대회는 스키점프대 착륙지점으로부터 스키점프대 최정상까지 400m의 거리를 돌파하는 경기로 해외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매니아층이 두터울 정도로 인기가 높은 대회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유산창출과 시설 사후 활용에 대한 방안이 필요한 상황에 이번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 육성사업 업무협약을 통해 유산 창출과 더불어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바쁜 일정 속에서도 이렇게 뜻깊은 협약식에 참석해준 강원도개발공사와 ㈜동서음료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강원경제신문(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