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상공인 융자추천 및 이차보전 지원 상향 추진

- 2024년부터 융자추천 한도액 상향, 지원 기간 3년, 신용보증수수료 50%지원
- 385억 융자추천 추친 계획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강명옥
기사입력 2024-01-09

▲ 삼척시 

 

[강원경제신문] 강명옥 기자 = 삼척시는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로 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2024년 소상공인 융자추천 및 이차보전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시행한다.

 

삼척시는 융자추천 기준을 업종에 따라 기존 오천만원과 삼천만원으로 추천 한도액을 정하여 지원하였으나, 2023년 조례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 지원기준을 각각 칠천만원과 오천만원으로 상향 조정하였으며, 신규신청 2년과, 연장 1년으로 나뉘어져 있던 지원 기간 또한 신규신청 3년으로 늘여 소상공인들이 처한 현실을 반영할 수 있도록 개선을 완료하였다.

 

신청 희망자는 대출 실행 금융기관을 방문하여 대출 가능 여부, 금액, 담보 종류 등 사전 확인 후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을 지참하여 삼척시청 경제과에 방문하여 신청서를 작성하면 되며, 더 자세한 사항은 2024년 1월 8일부터 삼척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 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2024년부터 사업을 확대하여 시행하는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며,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척시는 2023년 기준 658개소 업체에 22,984백만원을 융자추천하였으며 1,404개소의 업체에 957백만원의 이자를 지원하였고, 130개소에 신용보증수수료 23백만원을 지원했다.

광고
광고
광고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강원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